Institute of Youngnam Culture Research

top

보도자료

홈 > 열린마당 > 보도자료

작성자 영남문화연구원   |  등록일 18-07-31 16:48   |  조회 30회

[국제뉴스] 경북대, 전남대와 '영호남의 언어와 공감장' 주제로 워크숍 개최

본문

경북대, 전남대와 '영호남의 언어와 공감장' 주제로 워크숍 개최

(국제뉴스=백운용 기자) 기사입력 : 2018. 07. 27. 18시 10분

 

965934_741099_111.jpg

▲ 사진=영남문화연구원, 영호남 교류 워크숍

 

경북대 영남문화연구원(원장 정우락)과 전남대 호남학연구원(원장 조윤호)은 7월 26, 27일 이틀간 대구 도동서원에서 '영호남의 언어와 공감장'을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했다.

양 기관은 영호남의 실질적인 교류협력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'영호남의 대화'라는 명칭으로 지난해 2월 학술 교류 협약을 체결했다. 이후 6월 8일에 개최한 '영호남 문화사 대계' 세미나를 비롯해 지난 1년간 세미나·워크숍·학술대회 등 지속적인 활동으로 '영호남의 대화' 사업을 추진해왔다.

'영호남의 대화' 사업 일환으로 열린 이번 워크숍은 영호남이 언어학적으로 서로를 이해하고, 지역학 및 탈중심화·다양성의 관점에서 방언 연구의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.

 

워크숍은 경북의 종가 및 서원에 대한 소개와 주제발표, 종합토론으로 진행됐다. 경북대 영남문화연구원은 추진하고 있는 경북의 종가 사업을 설명하며 한훤당 종가와 도동서원에 대해 소개했다.

이어 주제발표에서는 최혜경 전남대 호남학연구원 연구원이 '방언의 시적 변용과 문학 - 공감장의 구성'에 대해, 홍미주 경북대 국어국문학과 강사가 '섬진강변 지역의 전남 방언과 경남 방언이 혼합된 양상'에 대해 발표했다. 종합토론에서는 영호남 방언의 특징과 영호남 접경 지역 방언의 연구 현황 및 방향에 대해 토론했다.

정우락 경북대 영남문화연구원 원장은 "섬진강변 유역은 영호남이 서로 만나는 지점으로, 이 지역 방언에 나타난 경남방언과 전남방언의 특징은 영호남이 언어적으로 영향을 주고받았음을 보여준다.

특히 이는 영호남이 사상적·문화적으로도 상당한 영향을 주고받았다는 실마리를 제공하며, 접경 지역으로서 문학·언어 등의 정체성을 다중적으로 설정할 수 있는 기반이 된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"라고 밝혔다.

국제뉴스 백운용 기자(paekting@naver.com)